HOME > 커뮤니티 > 호스코뉴스
   
 
 
[신문 기사] '해외 취업으로 눈 돌리자' 외국계 기업 취업 전략 대공개
Michelle
2017-01-05 397

 

 

 

 

 

 

 

경기 불황의 여파로 채용 시장이 꽁꽁 얼어붙으면서 구직자들은 해외 취업 기회를 엿보고 있다. 하지만, 국내 기업에 비해 외국계 기업 자체의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에 취준생들은 실제로 입사하기가 어렵다. 정보가 많지 않은 해외 취업은 시도하기가 수월하지 않지만 시간의 여유를 두고 체계적으로 준비하게 되면 취업현실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되기도 한다. 국내 최초 취업포털 브랜드 인크루트가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이들을 위해 외국계 기업 입사 전략 팁을 소개한다. 

 


 '정보수집력'을 키우자 
외국계 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정보' '인맥'을 적절하게 잘 관리해야 한다. 외국계 기업들은 대부분 비공개 혹은 수시 채용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구직자들이 채용정보를 쉽게 접하기 어렵기 때문. 대부분의 외국계 기업은 수시 채용을 하기 때문에 불시에 채용 공고를 올리는데 이 때 취업포털을 적극 활용, 공고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기업에서 채용공고로 인재를 구하지 못한 경우에는 취업포털 내 헤드헌터 채용공고로 올리기 때문에 구직자들은 포털 사이트에 올라오는 헤드헌터 채용공고까지 유심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알바, '인턴','전문 교육프로그램' 등 참여 
외국계 기업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직무 관련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외국계 기업에 어필하기 위해서는 구직자가 직무 관련 경험을 쌓고자 노력한 흔적을 보여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외국계 기업에서 인턴 경험을 쌓거나 아르바이트 경험을 쌓는 것 또한 구직자들의 직무 능력을 쌓는데 도움을 준다. 더불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는 해외 현지에서 실무를 배울 수 있는 체험형 인턴을 진행하고 있어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이들에게 유용하다. 

 


 '실력' '능력' 쌓고 기업 지원하자 
구직자들은 흔히 해외 취업을 할 때 영어와 직무 관심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외국기업들은 '업무 경험(Work experience)'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외국 기업은 학력보다 본인이 가지고 있는 실력과 능력만을 평가하는 것. 인문계 학생들은 외국 기업이 1년 이상의 직무 경력 인재를 선호한다는 것을 감안하여 국내에서 1년 경력을 쌓은 뒤에 외국계에 지원하는 것이 좋다. 이공계 학생들은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취업이 가능하다. 특히, 이공계 학생들은 국내에서 통용되는 자격증보다 마이크로소프트, 시스코, 오라클 등 글로벌 기업 자격증에 집중하여 취득할 수 있도록 하자. 

 


■주변 지인을 통해 정보 얻고 조언 구하자 
외국계 기업에서는 구직자들에게 기본적인 영어 실력을 원하지만, 단순히 영어점수나 회화 능력만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 해외 기업에서도 동료들과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업무 수행을 잘할 수 있길 바라기 때문에 구직자들은 산업과 업계에 대한 공부를 해야한다. 특히 주변 지인 중에 업계에 대한 소식을 아는 사람이 있다면 이들을 통해 업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취업에 대한 조언을 구하자.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파이낸셜뉴스  2017-01-03 10:13

기사 출처 : http://me2.do/G3dkZMLt

 

 

 

상담 및 문의 방법

 

1. 전화상담 : 02-2052-9700~4

2. 카카오톡 상담 : HOSKO2012, HOSKO2016

3. 이메일 상담 : hannah@hospitalitykorea.com

 * 이력서를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자세한 진로상담이 무료로 가능하십니다

(자료실에서 이력서 다운로드가능) 

4. 방문 상담 : 서울시 서초구 사임당로 13 동화빌딩 2

 

 

[신문 기사] 해외 어학연수보다 '인턴 경험' 더 중요하다
[청춘낙서] 2017 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 성공장려금, 호스코가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