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홍박사의 호텔이야기
   
 
 
카지노의 세계적 거물...한국에 눈독...
관리자
2011-04-01 9295

" 200 중국인 관광객 잡자"… 영종도·해남 사업지구 물색

(Wynn)리조트·MGM리조트인터내셔널·샌즈그룹 세계적 카지노 거물들이 한국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내국인이 아닌 외국인 전용 카지노가 포함된 복합리조트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 찾는 중국 관광객이 지난해 200만명에 육박하는 급증하는 추세여서 이들을 끌어들이면 승산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인물은 스티브 윈리조트 회장. 그는 미라지(Mirage) ·벨라지오(Bellagio) 미국 라스베이거스 유명 카지노를 지은 '카지노계의 대부(代父)' 불린다. 그는 영종도를 겨냥하고 있다. 최근 인천공항공사 소유한 영종도 국제업무지역 2단계(IBC-) 개발사업자 공모에 뛰어들었다. 327만㎡( 100만평) 부지에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를 건설하겠다고 제안했다. 투자비만 50억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단독 입찰하는 바람에 사업권 획득에는 실패했다. 그는 6월로 예정된 재공모에 다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부터 회장이 영종도를 여러 차례 방문해 사업 타당성을 세밀하게 검토했다"면서 "한국 시장 진출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 말했다.

회장이 움직이자 그의 강력한 라이벌인 MGM리조트인터내셔널도 한국 시장 문을 두드리고 있다. MGM 현재 라스베이거스·마카오 등지에 9만개 객실을 가진 카지노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MGM 3 시글리 수석부사장 등을 한국에 보내 1주일간 인천 영종도, 전남 해남 J-프로젝트 사업지 등을 돌아보면서 카지노 호텔 후보지를 물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MGM 한국을 중국 카지노 관광객 유치의 적지(適地) 보고 있다"면서 "이달 말쯤 시장조사단이 다시 예정"이라고 전했다. MGM 급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을 잡기 위해 중국 아시아권에 카지노호텔 16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세계 3 카지노 재벌인 셀던 아델슨 샌즈그룹 회장도 한국 진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델슨 회장은 지난해 한국을 찾아 "내국인도 출입할 있는 대형 카지노 리조트를 건설하고 싶다" 말했었다.

이들의 한국 진출이 실현된다면 국내 카지노 업계와 관광산업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전망이다. 현재 국내에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 17개와 내국인 출입이 가능한 강원랜드 18개의 카지노가 운영되고 있다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텔들 들어가보니...
"마리나 베이" 가 싱가폴을 살렸다는데........